영화2009.07.17 14:58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SCFF(기독교영화제) 6회 상영작으로, 전에 네이키드뉴스로 일하게 된 Y모 미디어에서 처음으로 준 장편영화 일거리였다. 영문 smi 자막이 120KB로 대사 분량이 많은 편이었기 때문에 전이라면 절대 손도 대지 않았을 법한 영화였으나... 앞으로도 계속 영화 일거리를 받기 위해 날름 하겠다고 자처해 무려 이틀 만에 번역완료-_-; 말이 이틀이지 실제 작업시간은 18시간이 약간 안된다.

사실 옛날 같으면 일주일 걸려도 못했을 분량인데... 밤새 일하고 시간 맞춰 완성하고 나니 굉장히 여러 의미로 뿌듯함을 느꼈다. '싱크는 어차피 다시 맞출 것'이라는 말 때문에 싱크는 1ms도 수정하지 않았는데, 이게 은근히 작업시간 줄이는 데 도움이 된 듯싶다.

영화 얘기를 하자면, 만날 공포 영화만 보다 보니 이런 드라마 영화를 접할 기회가 없다 보니 보는 눈이 없긴 하지만; 상당히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관객에게 심하게 강요하는 것도 없고, 감독의 목소리가 크지도 않으며, 억지로 감정을 쥐어짜게 하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마지막 시퀀스와 그 앞앞 시퀀스에서는 꽤 가슴이 찡해지더라.

번역을 맡겨온 걸 보면 필시 국내에서 DVD로 나올 모양인 듯하다. 따라서 한글자막을 공개하지는 않겠다. 궁금하면 사서 보시라-_- 여러분의 구매가 번역자들에게 힘이 됩니다-_-


샘플 펼치기



Posted by 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