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2007.03.22 01:00


Luv(sic) by Shing02 (w/ Nujabes)

사랑(이란 병에 걸린)


아, 너의 존재가 내게 어떤 기분을 가져다주는지 설명하는 책을 쓰진 못했지.
하지만 너를 위해 쓴 이 노래는 어떠니?
내가 느끼는 것들… 나의 믿음을 이 꾸밈없는 단어들에 싣고 싶어,
내 이야기를 네가 느끼도록 말야. 기분이 어때?

우리가 함께했던 장면들을 회상해봐.
그때 기억나니? 추운 밤, 꼭 안아주는 것밖에 모르던 내게, 넌 긴장하지 말라고 말했지.
그때 기억나니? 난 가득 모인 관객들 앞에서 노래했고, 네가 나의 에이스임을 깨달았어.

난 무대 위에서 사랑노래를 부르는 조커였어.
모든 이목이 날 향했고 이견의 여지가 없었지.
그런데, 다이아몬드가 어떻게 빛나는지 난 안다고 생각했는데 말야,
하지만 조명 속에서 보다 격렬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어,
2층 특석 발코니에서 조용히 날 바라보던 하트 퀸으로부터 말야.

얼어붙은 시간의 단편을 돌아보며 잃어버린 감각을 해빙시키려 애쓸 때면,
이따금씩 난 정말 의심이 들어.
난 단지 잘 짜여진 신곡(神曲)을 공연중인 한 배우에 불과한 게 아닐까 하고.

비유는 그만하자. 이 편지를 쓴 동기는 말야,
너도 알아줬으면 하는 거야, 음악이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데 힘이 된다는 사실을.
새로운 하루가 우리에게 내일을 가져다준다고 네가 말하듯이...

왜냐면 나의 비트와 너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왜냐면 너의 비트와 나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nujabes의 hyde-out 앨범을 듣다가 완전 반한 곡입니다.
역시 뒷북인 감이 좀 있습니다; [사무라이 참프루]도 앞부분 나름 열심히 봤는데도 말이죠;
기존에 돌고 있는 번역엔 문제가 좀 많길래(가사 자체가 틀려서 번역도 당연히 틀렸더군요-_-)
완전 반한 기념으로 제 나름 번역해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사가 크게 3부분으로 나눠지는데 먼저 마지막 부분만 번역해봤습니다.
시간날 때(숙제 없는 다음주쯤-_-?) 완성하고 이어서 pt.2와 pt.3까지도 해보려고 합니다^^

이하 영어가사 전문입니다.
출처는 가사 앞부분(Lovesick like a dog with canine sensitivity)으로
구글링하자 제일 먼저 나오는 붕숩님의 포스트.

추가사항: 전체 번역은 최근 포스트에 있습니다.

영어가사 보기

Posted by 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