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2008. 5. 18. 11:52


  • Ketil Bjørnstad. 나는 아직도 이 노르웨이 피아니스트의 이름을 어떻게 읽는지 모른다. 쉼터에 따르면 케틸 뵈욘스태드, 마이너블루에 의하면 키이텔 비요른쉬타트인데 대체 어떤 게 맞는지... 알려주실 분?
  • 어쨌든 그와 데이빗 달링(David Darling)이 두번째로 같이 한 음반 [Epigraphs]. epigraph와 epitaph는 비슷하면서 다른 의미의 단어인 듯싶은데... 뭐가 다른지 알려주실 분?
  • 디스코그래피를 보면 '물'의 이미지를 굉장히 좋아하는 사람인 듯하다. ...아님 말고.
  • 어쨌든 1998년작이고 ECM 1684. 가끔 들어가면 생각나는데, ECM 사이트는 상당히 깔끔한 편이다. 그런데 소스를 보면 웹표준과는 거리가 멀다는 사실... 하지만 그게 뭐 어쨌단 말인가.
  • 흔히 프로그레시브록 듣던 사람들이 나이가 들면 재즈로 돌아서게 된다고 하는데, 정말일까? 가끔 ECM 음반들을 듣곤 하지만... 난 아직도 재즈가 낯설기만 하다.
  • 뭐랄까, 오늘따라 왠지 mp3가 아닌 CD가 듣고 싶은 기분이다. 매일 먹는 분식집 라면이 아니라 고향집 밥을 먹고 싶은 느낌이랄까... 뭐 그냥 사치스러운 생각일 뿐이다.
  • 추천 트랙은 #4, #6, #9, #11 정도.
  • 지금까지는 mp3를 미디어파이어(MediaFire.com)에 업로드했지만, 앞으로는 그냥 티스토리 오디오 첨부로 업로드하려고 한다. 다운받는 방법은... 1분만 검색해보면 쏟아진다.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Ketil Bjørnstad - [The Sea] (1995)  (2) 2008.06.11
Gymnopédies No.1  (0) 2008.05.31
coldplay - fix you  (1) 2008.05.12
한번만 쓰고, 달려라 멜로스  (0) 2008.05.10
Beth Gibbons - Tom The Model  (0) 2008.05.02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eneath41

    1. 묘비명과 비문의 차이 정도 되겠음.
    epigraph가 조금 더 넓은 의미인 듯.

    2.음반은 좋긴 한데 분위기나 톤이 지나치게 일관된달까? 아직도 어떤 곡이 어떤 곡인지 헷갈리는 일이 부지기수.

    3. 비요른쉬타트하고 뵈욘스태드는 어륀지와 오린지와 오륀지의 차이. 어차피 원어랑은 다 틀리니 아무 거나 쓰면 됨(제대로 따라가려 하다간 Strategy를 스쮸뤳어지라고 쓰는 식의 개그 발생).

    4. 그건 그렇고... 티스토리 음원도 다운이 되는구나!!! 다운 받을 게 많아졌다 ;;;; (근데 방법들이 좀...)

    2008.05.21 09:08 [ ADDR : EDIT/ DEL : REPLY ]
    • beneath41

      나 못 찾겠어;;;; 나중에 직접 가르쳐 줘
      ("나는 우주의 환타지" 일본 오리지널판 다운 받아야 해!!!)

      2008.05.22 08:54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