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2009.10.27 21:45
보헤미안을 올리고 싶었는데, 이상하게 버퍼링이 길어서 대신 이 곡. 10월 22일 공연에서 앵콜곡이기도 했다.

김두수 - 旣聽感



공연장에서 산 6집(어디까지나 임의진 씨 주장)은 앞으로 2년을 버틸 음반으로는 조금 부족한 느낌이다. 대신 22일 공연의 여운으로 2년을 기다려보기로 한다.


덧: 허준 미안, 5집 파는 데 없더라. 내가 두 장 사놓을걸...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ja-entendu  (1) 2009.10.27
fraktal - chickens and worms (2005)  (0) 2009.10.19
무서운 사진  (1) 2009.10.04
Reactable  (4) 2009.09.15
김두수 2009 정기콘서트  (0) 2009.09.07
칸투르베  (0) 2009.09.05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5 집은 아마, 일본에서 발매한 걸 라이센스한 형식으로 낸 듯하더이다. 그래서 절판이 빨랐겠지.

    2009.10.29 09:44 [ ADDR : EDIT/ DEL : REPLY ]

음악2009.09.07 13:44
출처 http://cafe.daum.net/kimdoosoo

출처 http://cafe.daum.net/kimdoosoo


가을 남자라면 가는 겁니다.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서운 사진  (1) 2009.10.04
Reactable  (4) 2009.09.15
김두수 2009 정기콘서트  (0) 2009.09.07
칸투르베  (0) 2009.09.05
오늘의 득템  (2) 2009.08.26
Viajero Inmovil Records 마침내 국내 수입(?)  (2) 2009.08.21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악2008.08.05 00:28


독일 밴드 Kaarst의 1집 [From Our Friends to Our Friends](1976)의 8번 트랙. 이 제목을 굳이 우리말로 옮긴다면 '자살 아저씨' 정도-_-? 가사를 찾을 수 없으니 정확한 내용은 모르겠으나, 왠지 제목이 멋지고, 도입부의 분위기가 꽤나 근사한 곡이다. P님이나 술사조님의 포스트를 통해 알게 된 밴드인데 개인적으로 이들의 1집 중 이 트랙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이들은 전반적으로 포크에 기반을 둔 요상한 음악을 들려주는데 술사조님의 포스트에서 1,2집 전곡을 들을 수 있으니 참고. 아... 그나저나 P 형님, 중복이 이미 지나갔는데요-_ㅠ

커버 앞면커버 앞면

뒷면뒷면



사실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떠오른 생각은 '이거 luv(sic) pt.3과 비슷하잖아?'였다. 바로 이 곡.


근데 지금 들어보니 별로 안 비슷하네-_-? luv(sic) 시리즈(?)는 전에 소개한 적이 있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 이 곡에서 샘플링된 원곡은 Ivan Lins의 Tens([Modo Livre], 1974, #4)라는 곡인데, 이 곡까지 듣고 싶다면 미네소타사냥꾼씨의 포스트 참고.

아니 그래도 비슷한 곡이랍시고 글을 쓰려고 했는데 비슷하지 않으면 안 되잖아-_-; 그래서 생각해낸!!! 다른 곡이 바로...


이건 정말 언제 들어도 명곡...이긴 한데 처음에 올린 곡과 점점 더 느낌이 달라지고 있다-_- 성시완 전시 가서 보고 온 LP들 중에 그나마 커버 때문에 소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음반이라 떠오른 건지도 모르겠다. 따로 포스팅하진 않았지만, 전시된 음반 중엔 기대했던 만큼 예쁜 커버는 그리 없었다. 굳이 하나 들자면 전부터 사고 싶어했던(그러나 아직도 CD를 구하지 못 한-_-) Tom Newman의 음반 정도랄까.

Robert Wyatt - Rock Bottom (1974)Panasonic | DMC-TZ1 | ISO-125 | Off Compulsory | 2007:08:16 10:08:20Robert Wyatt - Rock Bottom (1974)

Tom Newman - Faerie Symphony (1977)Tom Newman - Faerie Symphony (1977)



그리고 Rock Bottom 하면 떠오르는 곡이 바로 Madden and Harris의 이 곡...


...역시나 별로 비슷하지는 않다-_- 근데 왜 김기태씨는 이 곡을 들으면 Rock Bottom이 연상된다고 썼을까-_- 참고로 이 음반도 커버가 꽤 예쁘다. 커버 안쪽의 그림도 그렇고, 질감이라든가 전체적으로 참 사랑스러운(-_-), M2U에서 아주 제대로 복각한 음반이다. CD를 가진 사람은 그 진수를 알 수 있음 훗훗.

Madden and Harris - Fool's Paradise (1975)Madden and Harris - Fool's Paradise (1975)

어딘가에서 훔쳐온 사진;어딘가에서 훔쳐온 사진;



아아 글을 다 쓰고 나서 읽어보니 뭔가 앞뒤가 심각하게 안 맞는다-_- 항상 이런 식이지 뭐-_- 오늘은 여기까지;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은총  (1) 2008.08.25
arco - second skin  (1) 2008.08.17
Mister Suicide(자살 아저씨)  (3) 2008.08.05
La Mujer En Un Ardol(나무 위의 여인)  (2) 2008.08.01
여전히 진실한  (1) 2008.07.26
성시완 40/30/20 컬렉션  (2) 2008.07.25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psychasthenia.org BlogIcon p

    1) 킁, 늘 식사를 혼자하는데다가 요즘 시간가는줄을 모르니 ㅠ_ㅠ 언제 또 함 조우해야지. 연락주시게나. 나야 하루하루 에측불허라 맞추어보세.

    2) 자네 포스팅중에서 히트맨이 그나마 저사양이라 함 설치해봤구먼. 플레이는 언제나 하게될란지.

    2008.08.05 23:58 [ ADDR : EDIT/ DEL : REPLY ]
  2. 중간에 있는 음반 표지 느낌이 흡사 Ash Ra Tempel이나 Mythos가 연상됩니다.
    신비스럽고 몽롱한 분위기군요. :)

    그건 그렇고, 저는 성시완 콜렉션은 안타깝게도 평생에 한번일 전시회였는데 못 갔습니다. :(
    거기 있던 아트록 음반 표지만 익혀뒀어도 소중한 추억이고, 무형의 재산인데 말이죠.

    2008.11.24 23:31 [ ADDR : EDIT/ DEL : REPLY ]
  3. Mythos 1집이 무겁고 빛바랬는데 4집 Dreamlab은 예술지향적이고, 몽환적인 느낌입니다. 전자음악 색채도 짙고, 좋아하실듯 합니다. 2,3집도 좋고, 4개 음반 다 들어본 바로는 만족합니다.

    2008.11.25 20:19 [ ADDR : EDIT/ DEL : REPLY ]

음악2008.04.28 21:11
atombook warm hello from the sun (2007)



설탕칠 날개
#10 sugar-coated wings

날아 가버릴 수 없네, 내 날개는 날기엔 너무 약하기에
날아 가버릴 수 없네, 내 날개는 날 감당하기엔 너무 약하기에
날아 가버릴 수 없네, 내 날개는 설탕으로 만들어졌기에
날아 가버릴 수 없네, 내 날개는 설탕칠 날개이기에
설탕칠된, 설탕칠된
태양에 날개가 녹아내리리, 녹아 사라지리
나의 설탕칠 날개



알라딘에 썼던 리뷰(새창)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악2008.04.28 01:23
atombook warm hello from the sun (2007)



오늘밤 내 얘길 들어줄 수 있니
#4 can you hear me tonight?

헤이, 오늘밤 내 얘길 들어줄 수 있니?
내 눈을 읽을 수 있겠니?
지금 너희집으로 날 데려가지 않을래
네가 요즘 무엇에 열중하고 있는지 보고 싶어
요즘은 무슨 책을 읽고 있는지
벽에는 어떤 그림이 걸려있는지

헤이, 산책 좀 하지 않을래?
이 좋은 날씨를 놓치면 아까울걸
공기에서 너무 맑고 가벼운 향이 나

헤이, 오늘밤 내 얘길 들어줄 수 있니?
내 마음을 읽을 수 있겠니?
지금 너희집으로 날 데려가지 않을래
오늘밤 날 사랑해주지 않을래
오늘밤 날 사랑해주지 않을래



다른 버전들




알라딘에 썼던 리뷰(새창)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아~ 아톰북 시리즈를 읽으면 예전 기억들이 떠 올라요...

    2008.05.03 14: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음악2008.04.26 14:09




떠나게 해줘


네 마음을 간직한 채 떠나게 해줘, 네 마음을 간직한 채 떠나게 해줘
가방을 닫게 해줘, 네 미소를 끝으로 가방에 담게 해줘
네 마음을 간직한 채 떠나게 해줘, 조금 이기적으로 들리겠지만 나도 알아
하지만 내 마음속에 네 따뜻한 미소를 담고 가지 않으면 난 우울증에 걸릴지도 몰라
그러니 네 마음을 간직한 채 떠나게 해줘, 그러니 네 마음을 간직한 채 떠나게 해줘
내가 앞으로 똑바로 나아갈 수 있도록 부디 좋은 말을 해줘요


#2 let me go away
atombook warm hello from the sun (2007)



모든 곳이 너의 놀이터야


이제 시간이 됐어, 모든 곳이 너의 놀이터가 되는 거야
    이런 기쁨 처음인 듯해, 네가 나의 것이 된 지금
이제 시간이 됐어, 모든 곳이 너의 놀이터가 되는 거야


#3 every place is your playground
atombook warm hello from the sun (2007)



알라딘에 썼던 리뷰(새창)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톰북... 처음 들어봤는데 느낌이 좋네요. 가사만 봤을땐 슬플 줄 알았는데요...
    그런데 그 마음을 간직하고 남아있으면 안 되나요?

    2008.04.26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년말에 atombook and baby big driver라는 사람에게 이메일을 받은기억이 있군요.

    2008.04.27 1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음악2008.04.25 16:59
아무것도 찾지 못하고
 
 
이게 네가 원하는 거니, 네가 보고, 네가 기뻐하는 게?
네 마음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지 난 전혀 모르겠어
    난 나 자신을 찾아내기 위해 시간을 허비하고 있어

이게 네가 원하는 거니, 네가 보고, 네가 기뻐하는 게?
네 마음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지 난 전혀 모르겠어
    난 빈둥빈둥거리며 시간을 허비하고 있어
    그러다 쓰레기와 술병 구덩이 속의 내 모습을 발견할 뿐야

이게 네가 원하는 거니, 네가 보고, 네가 기뻐하는 게?
네 마음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지 난 전혀 모르겠어
    난 빈둥빈둥거리며 시간을 허비하고 있어
    무엇이 무엇을 위한 가치가 있을까, 난 모르겠어 무엇이 추구할 가치가 있는지



 
 
#1 all the way to find nothing
atombook warm hello from the sun (2007)



알라딘에 썼던 리뷰(새창)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악2008.03.04 05:13



내가 널 사랑했음을 알아.
또 우리가 침묵 속에 헤어졌음도 -
메아리로 남겨지기엔 너무 근사하게 말이지.

고사리 덤불 속에서 잠들고
산새들의 지저귐으로
또 하루의 아침을, 깨운다.


John St. Field - Sleeping in Bracken
#9 from Control (1975)



2분도 안 되는 이 짧은 곡이, 웃기게도, 가슴에 와닿는 이유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까?
...
글쎄, 음악이 일으키는 감정은, 언제나, 제대로 설명하기 힘드니까, 뭐.
...
아, 어쩌면 굳이 설명할 필요조차 없을지도 모르고, 말이지.



예전에 썼던 이 음반의 리뷰(알라딘)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fluid  (0) 2008.04.24
린애(Linae) - Simple Thing  (1) 2008.03.18
고사리 덤불 속에 잠들다  (0) 2008.03.04
Fourcolor 전 앨범 mp3 다운로드  (0) 2008.02.19
소리로 쓴 글자  (0) 2008.02.18
물거울  (0) 2008.02.16
Posted by 필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