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1.23 조나단 킹 - 검은 양(블랙 쉽) (Black Sheep) (2006) (2)
영화2007.11.23 15:13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간만에 번역한 영화. 제대 후 통산 16번째 자막이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로 성공한 뉴질랜드 감독 피터 잭슨...이 세웠다는-_- WETA 워크숍(뉴질랜드에 있다)이 특수분장을 담당한 공포영화. 작년 피판에도 방한했다고 하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들어봤을지도. 감독은 뉴질랜드인 조나단 킹. 영화 배경도 물론 뉴질랜드. 뉴질랜드만의 풍광과, 영어 발음과, 뭔가 유쾌한 정서와, 뭣보다 수많은 양떼-_-가 감상 포인트.

굳이 전문용어-_-를 빌리자면 크리쳐류 슬래셔 호러물(+고어) 정도 되겠다. 나름 신경써서 만든 영화인 듯하면서도 중간중간 튀어나오는 B급 분위기가 상당히 감칠맛 난다.

올해 피판에서는 [Black Sheep]이란 같은 영어 제목으로 두 편의 영화를 트는 바람에 사람들에게 혼란을 주기도 했는데, 그중 한 편이 지난번 포스트에 쓴 [검은 양 대소동]이고 나머지 한 편이 이 영화 [검은 양]이다. 내가 올여름 피판에 가서 본 건 전자였고, 후자는 얼마전 씨네스트에 요청글이 올라왔길래 겸사겸사 감상 및 번역을 했다.


동영상은, 알라뷰 당나귀.
Black.Sheep.2006.UNRATED.LIMITED.DVDRIP.XVID-BESTDIVX.avi

이건 오늘 내 컴퓨터에서 막 나온 따끈따끈한 자막.


이하는, 자막파일내 삽입한 쓸데없는 설명.




  • 동영상/ Black.Sheep.2007.Unrated.LiMiTED.DVDRip.XviD-BeStDivX.avi / 697MB
  • 원본자막 및 싱크/ 영문 sub (청각장애인용)
  • 번역 및 싱크 재수정/ 필유(http://feelyou.tistory.com)
  • 번역기간/ 07-11-21 ~ 23
  • 씨네스트 공개/ 07-11-23

간만에 공포영화 한 편 번역해봤습니다. 비속어는 피했고, 인명은 발음에 가깝게 표기했습니다. 보조 용언 맞춤법은 대사 길이에 따라 좀 유연하게 맞췄구요. 그외에는 뭐... 언제나의 기준에 맞춰 작업했습니다.

물론, 전보다는 나아졌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우리말 표현이 풍부하고 유려-_-해졌다고나 할까요; 그래도 나중에 보면 부족한 면이 많겠지만...;

그리고 보통 영문자막을 보면 대사가 너무 빨리(2~3초 이내) 지나가는데, 이런 경우 여러 대사를 하나의 싱크로 묶거나 혹은 긴 대사를 원래 싱크와 다르게 나눈 부분이 좀 많아졌습니다. 특히 이 점이, 저 자신은 뿌듯하답니다-_-v

일 때문에 익히게 된 SMISyncW로 툴도 바꿨습니다. CCMP보다 불편한 점이 있긴 하지만 버전업도 꾸준히 되는 편이고, 기능이 꽤 많아서 앞으론 이 툴로 계속 작업할까 합니다.

영화는 나름 재미있습니다. 고어 수위가 조금 높아 이번에도 주위 사람들에게 추천하긴 힘들겠지만요;

참고로 동물이 배출하는 가스가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이라는 극중 이야기는 사실이 아닙니다. 많아야 20% 정도라고 하는군요. 극중 인물이 과장해서 말한 듯합니다.

후반에 삽입된 "양 내장 요리에 부쳐"는 로버트 번스(Robert Burns)의 1786년 시로, 원제는 "Address to a Haggis"(원문 및 현대영어 번역 보기)입니다. 하기스(Haggis)란 스코틀랜드의 전통 음식으로, 사전에는 다음과 같이 나와있습니다.
"양이나 송아지의 내장을 잘게 다져서 향신료로 양념하여 오트밀과 섞은 뒤 원래 동물의 위(胃)에 넣어 삶은 스코틀랜드요리." (출처: 두산 백과사전)
이 시는 번역이 조금 곤란하길래; 의미전달에 초점을 두고 의역했습니다.

그럼, 즐감하시길-_-)/
  -필유


Posted by 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