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12.02.17 23:47

영화 번역한 기록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긴 한데, 지금 와서 한곳에 모으기는 귀찮고, 그렇다고 자막에 떡하니 공개한 블로그 주소에 해당 영화 포스트가 없는 것도 거시기해서 일단 기록한다.

씨네스트에 올리자마자 저작권 크리로 삭제된 자막인지라, 밑에 링크만 건다. 뭐 처음 있는 일도 아니고, 국내 배급사에는 사실 미안하다. 그러니까 다음엔 나한테 번역을 맡기라고.

동영상은 isohunt 등에서 검색(새창)하시라. 번역 당시에는 블루레이 영상이 없었는데 지금 보니 꽤 여러 영상이 나왔다. 내가 작업한 영상은 UnKnOwN 릴 722메가짜리(토런트, 새창)였는데, 화질이 과히 좋지는 않다. 블루레이 영상에는 대충 싱크 앞뒤 조정만 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확인하기는 역시나 귀찮다).

이하 망명용 블로그 포스트(새창) 복사. 

번역 기간: 2011-8-28 ~ 2011-9-1
대사 시간: 1초 ~ 6.5초
대사 길이: 최대 한글 11자

*수정: 2011-9-3
*줄 나눔 등 고치고 대사 시간 최저 0.9초에서 1초로 올림.

JIMFF에서 보고 온 영화.
싱크 수정이 다수 있었고
나머지는 언제나처럼.
직업상 맞춤법은 자신만만.

영문 자막 및 싱크: easytobeaman
한역: 필유 http://feelyou.tistory.com

copyleft 2011 feelyou.



-동영상(토런트)
http://torrents.thepiratebay.org/6582969/The_Music_Never_Stopped_2011_DVDRIP_UnKnOwN.6582969.TPB.torrent(토런트, 새창)

-자막 다운로드
http://www.mediafire.com/?93cww6i4v2jbqp9(새창)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11.02.25 23:54
코랴닷컴 영화매니아에 올렸던 글...인데 마지막 업데이트가 07-12-3... 링크 대부분은 깨졌을 터. 추후 업데이트 예정(?)

빈센트 갈로(Vincent Gallo)

필모그래피(from imdb)
*완전체 거의 있음.
-1.배우-
 
Indesiderabili, Gli (2003) 
Brown Bunny, The (2003) .... Bud Clay 
  The.Brown.Bunny.2003.UNRATED.LiMiTED.DVDRip.XviD-HLS.(osloskop.net).avi 한글자막 직접 제작

Groovenians, The (2002) (TV) (voice) .... Nixon 
Stranded: Náufragos (2002) .... Baglioni
  Stranded (Ci-Fi).avi 스페인어 더빙. 자막은 없는듯
 
Get Well Soon (2001) .... Bobby
  A la recherche de Lily ~ Get well soon DVDRip French mp3 VBR DivX-5.2.1 - Shared by Team AFP.avi 불어 더빙인 듯. 자막 없음
 
Trouble Every Day (2001) .... Shane
  trouble everyday-fr.divx 2씨디 버전도 있음. 한글자막 직접 제작
 
Cord (2000) .... Frank
  Hide.And.Seek.2000.DVDRip.DivX-QiX.avi 05년에 88right가 번역
 
Freeway II: Confessions of a Trickbaby (1999) .... Sister Gomez
Goodbye Lover (1999) (uncredited) .... Mike 
  Goodbye.lover.CD1-CiMG.avi
  Goodbye.lover.CD2.CiMG.avi dvd에서 추출한 한글자막 확인
 
Hollywood Salome (1998) 
L.A. Without a Map (1998) .... Moss
Buffalo '66 (1998) .... Billy
  Buffalo_66_(1998).ITR.ShareReactor.avi 아마 유일한 국내 개봉작. 강추
 
Truth or Consequences, N.M. (1997) .... Raymond Lembecke 
  Truth.Or.Consequences.N.M.1997.INTERNAL.DVDRip.XviD-LnR.LeDreactor.avi 스페인어 자막 확인-_-
 
Funeral, The (1996) .... Johnny 
Nénette et Boni (1996) .... Vincenzo Brown
  DENIS.Claire.1996.Nenette.et.Boni.avi 07년에 오철용 씨가 번역

Palookaville (1995) .... Russell Pataki Palookaville_[DVD-Rip_XviD_German_$onik_Circle1996].avi 영문 자막 나왔음 Perez Family, The (1995) .... Orlando Angela (1995) .... Preacher US Go Home (1994) (TV) .... Captain Brown Hanging, The (1993) .... The Guy House of the Spirits, The (1993) .... Esteban García House.Of.The.Spirits.1993.PROPER.DvDrip.DIVX.LiGHTNiNG.CD1.avi House.Of.The.Spirits.1993.PROPER.DvDrip.DIVX.LiGHTNiNG.CD2.avi 한글자막 확인 Arizona Dream (1993) .... Paul Leger Arizona.Dream_CD1.avi Arizona Dream CD2.avi 영문 및 한글 자막 나왔음 Keep It for Yourself (1991) Idade Maior, A (1991) .... Mario Goodfellas (1990) (as Vinnie Gallo) .... Henry's '70s Crew Goodfellas(1990).ShareReactor.avi 유명하니 알아서들. Doc's Kingdom (1987) .... Jimmy Gunlover, The (1986) .... Dino Way It Is, The (1984) .... Victor


-2.음악-
Brown Bunny, The (2003) 위에 있음. Get Well Soon (2001) 위에 있음. Buffalo '66 (1998) 위에 있음. Gunlover, The (1986) If You Feel Froggy, Jump (1986) Way It Is, The (1984) New York Beat Movie (1981) Downtown 81, New York Beat Movie.ogm 자막 없는듯


-3.감독-
Brown Bunny, The (2003) 위에 있음. Buffalo '66 (1998) 위에 있음. Gunlover, The (1986) If You Feel Froggy, Jump (1986) Palookaville (1995) 위에 있음.


-4.제작-
Brown Bunny, The (2003) (producer) Fatal Temptation (1988) (producer) Gunlover, The (1986) (producer) If You Feel Froggy, Jump (1986) (producer)


(중복이 많아서 중략. 세트, 미술감독, 메이크업-_- 등)


-5.본인;;;-
Perfect Moment (1997) .... Himself Basquiat (1996) .... Himself/Party Guest Basquiat (1996).avi 국내에 비디오로 나온걸로 알고 있음. 한글 자막 있음 If You Feel Froggy, Jump (1986) .... Bohack New York Beat Movie (1981) .... Himself 위에 있음.

당분간 당나귀 불 나겠습니다... 영문 자막과 씨름할 일도 많겠고;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9.11.12 23:23
턱끈펭귄(Pygoscelis antarcticus). 저작권은 BBC에.

턱끈펭귄(<i>Pygoscelis antarcticus</i>). 저작권은 BBC에.


[BBC - Wild Down Under] (2003)

보고 싶으면 (아마 내년쯤 나올?) DVD를 사세요-_-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9.07.17 14:58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SCFF(기독교영화제) 6회 상영작으로, 전에 네이키드뉴스로 일하게 된 Y모 미디어에서 처음으로 준 장편영화 일거리였다. 영문 smi 자막이 120KB로 대사 분량이 많은 편이었기 때문에 전이라면 절대 손도 대지 않았을 법한 영화였으나... 앞으로도 계속 영화 일거리를 받기 위해 날름 하겠다고 자처해 무려 이틀 만에 번역완료-_-; 말이 이틀이지 실제 작업시간은 18시간이 약간 안된다.

사실 옛날 같으면 일주일 걸려도 못했을 분량인데... 밤새 일하고 시간 맞춰 완성하고 나니 굉장히 여러 의미로 뿌듯함을 느꼈다. '싱크는 어차피 다시 맞출 것'이라는 말 때문에 싱크는 1ms도 수정하지 않았는데, 이게 은근히 작업시간 줄이는 데 도움이 된 듯싶다.

영화 얘기를 하자면, 만날 공포 영화만 보다 보니 이런 드라마 영화를 접할 기회가 없다 보니 보는 눈이 없긴 하지만; 상당히 볼만한 영화라고 생각한다. 관객에게 심하게 강요하는 것도 없고, 감독의 목소리가 크지도 않으며, 억지로 감정을 쥐어짜게 하지도 않는다. 그럼에도 마지막 시퀀스와 그 앞앞 시퀀스에서는 꽤 가슴이 찡해지더라.

번역을 맡겨온 걸 보면 필시 국내에서 DVD로 나올 모양인 듯하다. 따라서 한글자막을 공개하지는 않겠다. 궁금하면 사서 보시라-_- 여러분의 구매가 번역자들에게 힘이 됩니다-_-


샘플 펼치기



신고
Posted by 필유
기타2009.06.13 08:10
드디어 기사까지 떴군요.

매일경제: 여성앵커 알몸뉴스, 한국 서비스 시작

이틀에 하루는 제가 딕테이션, 번역, 싱크까지 찍어 smi 자막을 만듭니다-_-
많은 관심과 결제-_- 부탁드립니다.



신고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플래시로도 가능할까?  (0) 2010.11.29
나는  (0) 2010.01.07
블로그 닫습니다  (3) 2009.11.23
네이키드뉴스 한국 상륙  (1) 2009.06.13
개하품  (1) 2009.03.23
병특, 미란다, 싸이코, 실존적 물음, 생물테러전염병, 미보  (2) 2008.01.07
Posted by 필유
응용프로그램2009.03.04 21:56
엄한 영상의 자막을 찾다 보면 ssa 파일이 나올 때가 많은데, 이걸 국내에서 많이 사용되는 smi 파일로 변환하기가 의외로 까다롭다. 우선 ssa 파일은 대개 비영어권의 언어로 된 파일이기 때문에 인코딩의 문제가 생긴다. 알려진 대개의 자막 프로그램은 어떤 ssa 파일을(혹은 srt 파일마저) 제대로 읽어들이지 못한다. 예를 들면 유명한 SMISyncW (새창)라든가 덜 유명하지만 강력한 기능을 가진 NS Caption Creator 4 (새창) 같은 프로그램들이 그렇다. 반면 개인적으로 애용했던 한방에~라는 프로그램은 상당히 가볍고 깔끔할 뿐만 아니라 비영어권 자막 파일을 가장 제대로 읽고 변환했던 프로그램이었다(비록 유니코드는 아니지만).

한방에~는 2003년 개발이 중지된 것으로 알고 있었기에 그럭저럭 마지막 버전 3.22를 사용해왔는데, 오늘 어떤 중국어 ssa 파일을 변환하려고 하자 믿었던 한방에~마저 파일을 읽지 못하는 일이 생겼다.

nbb05.ssa

문제의 자막...

위 자막 파일은 KMP(빌드 1428)에서 제대로 재생이 되는 파일임에도 불구하고, 위에 언급한 SMISyncW나 NS Caption Creator 4(둘 다 최신 버전)에서는 인식이 되지 않는다. 국외의 웹 버전 ssa to smi (새창)과 쉐어웨어인 Lyrics & Subtitle File Converter 2.88 (새창)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리고 믿었던 한방에~ 3.22에서도 파일을 읽지 못하자, 어쩔 수 없이 최후의 보루인 KMP로 변환해버렸다('자막을 재구성'해서 저장하지 않고 '원본 자막'으로 저장하면 결과가 이상하게 나와버린다. 반드시 '재구성'해서 저장할 것).

KMP로 ssa → smi 변환하기

KMP로 ssa → smi 변환하기

사실 KMP는 기본적으로 유니코드 기반인 데다가 거의 모든 자막 포맷을 지원하기 때문에, 자막 제작자가 아닌 이상 smi 포맷으로의 변환은 KMP만으로도 아무 문제는 없다. 그래도 뭔가 아쉬워서 한방에~에 대해 검색을 하다가... 무려 5년 만에 새 버전(3.31)이 나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그것도 작년에;;). 명칭은 '자막 한방에~'로 바뀌었으며 없어진 기존 사이트 대신 블로그 (새창)에서 새 버전이 제공되고 있었다. 최신 버전은 마침내 유니코드를 지원한다기에 위에 있는 ssa 파일을 읽어본 결과...

우왕ㅋ굳ㅋ

우왕ㅋ굳ㅋ

제대로 나온다...감동 ㅠㅠ 또한 유니코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파일 저장시 인코딩을 한국어(euc-kr) 또는 유니코드(utf-16) 중에 선택할 수도 있다. 별로 필요한 기능은 아니지만;; 최신 버전에서도 여전히 탐색기와의 연동은 smi 자막 파일에 제한돼있다는 점도 아쉽다면 아쉬운 부분.

어쨌든 결론은 자막 한방에~ 만세. 사실 엄청난 뒷북이긴 하지만; 그래도 새 버전 나온 게 왠지 기뻐서 길게 써봤음...-_;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8.06.24 16:28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6월 12일, 하루 만에 후딱 보고 후딱 번역했던 영화. 번역한 다음에 동영상과 함께 피디박스에 업로드했더니 운영자로부터 "삭제 안 하면... 알지?"와 같은 쪽지가 오더니 바로 삭제됐다-_- 뭐 일단은 최신 영화이고, 국내 개봉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일지도.

영화 자체는 그냥 크리처물이다. 그렇다고 지난번 [검은 양]처럼 고어가 섞여 있지는 않다. 습격당한 사람의 내장을 보여주는 대신 아예 자취조차 찾을 수 없게 함으로써 공포를 조장한달까... 그래서 어떤 의미에서는 참 깔끔한 공포 영화다.

'별볼일 없는' 남자 주인공과 '나름 강인한' 여자 주인공이 등장하는데, 이들의 상호작용도 '어느 정도' 흥미진진하다. 그리고 경외감마저 불러일으키는 오스트레일리아 대자연의 풍광 또한 놓쳐선 안 되는 감상포인트.



피디박스에서 신고당한 관계로, 링크만 제공.

자막: 씨네스트 (새창)
동영상: 당나귀 링크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8.06.12 16: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 예카트리나 고루베바(몇 번인가 언급한 적이 있다)라는 여배우 필모를 훑다 다운받았던 것 같은데... 아니 어쩌면 클레르 드니 필모를 훑다 받았는지도 모르겠다. 아니 그도 아니면 베아트리체 달 필모를 훑다 받았는지도 모르겠다-_-

간단히 말해 80년대 파리 몽마르트 지역에서, 20명 정도의 할머니들을 살해한 Thierry Paulin이라는 남자가 있는데, 이 사건을 재구성한 영화. 하지만 결코 스릴러 영화는 아니다. 그냥 저런 사건이 벌어지는 파리라는 배경이 필요했던 것뿐이리라.

클레르 드니 영화가 보통 그렇긴 하지만, 참 재미는 없는 영화다. 극적인 긴장감이라든가 빼어난 영상미라든가 뭐 이런 것과도 완전 거리가 멀고. 재미가 없다 보니 번역도 흥이 안 나고; 원래 작년 말에 하려고 다운은 받아놓았으나 손도 안 대고 있다가 며칠 전에 시작해서 겨우(-_-) 끝낼 수 있었다.

딱히 길게 할 말은 없고... imdb에서 누군가가 올린 영화평을 옮긴다(앞부분만, 대충 번역했다).


이 영화는 파리 상공의 헬기 안에서 결찰관들이 웃고 있는 샷으로 시작되는데, 이는 내러티브적 기능이 없는 장면이라고 드니는 밝힌 적 있다. 헬기는 (헐리웃에 익숙한 우리들이 어느 정도 예상하듯) 터지거나 떨어지지 않는다. 그들이 왜 웃는지 우린 알 수 없고, 끝까지 밝혀지지도 않는다. 하지만 이를 통해 암시적으로 '경찰 업무는 어둠, 폭력, 분노, 찌든 긴장뿐'이라는 고정관념(?)에도 일상의 색체가 입혀진다. 경찰 업무에도 두 사람 사이의 일상적인 순간이란 존재하기 마련이다.

영화는 서로 느슨한 관련을 맺게 되는 세 인물군으로 이어진다. 첫 번째는 고물차를 타고 리투아니아에서 파리로 운전해오는 다이가(예카트리나 고루베바)이다. 그녀는 파리가 자신의 삶을 휩쓸어가도록 내버려두는 것 외에는 모호한 생각밖에 하지 않는다. 시간이 지나 그녀는 이민자 사회에서 희박한 자리를 잡아가며 이류 호텔에서 메이드로 무관심하게 일을 한다. 호텔 숙박자 중엔 카미유(리차드 커켓)가 있다. 그의 친구이자 연인과 함께, 그는 우리에게 게이 서브컬쳐를 보여준다. 그리고 카미유의 좋은 형인 테오가 있다. 그는 신보수주의가 지배하는 프랑스에서 비-프랑스 이민 계급(unFrench emigrant class)을 위해 투쟁한다. 이 인물들을 통해 우리는 이 영화의 파리가 [Forget Paris]나 [French Kiss] 같은 로맨틱 코미디의 배경 파리와는 전혀 다른 곳임을 알게 된다.

(하략. 원문은 http://www.imdb.com/user/ur0223713/comments?order=alpha)


자막파일 내 주석





동영상은 저의 피디박스 또는 당나귀 링크.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8.05.30 19:14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HEIDELBERG PREPRESS | Scanner DC3000 | ISO-0, 0 | Flash did not fire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리양(李杨) 감독은 [맹정(盲井)]으로 잘 알려진(?) 감독이다. 그 우울했던 영화 [맹정]은 제대후에 두번째 자막을 만들었던 영화이기도 해서 더욱 기억에 남아있었는데, 신작 [맹산(盲山)]이 나왔다는 소식을 들은 게 올해 1월이었다-_- 그리고 곧 동영상과 자막(중문 및 영문)이 돌기 시작했는데 영화 번역에 손을 놓고 있었기 때문에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다가-_- 생각난 김에 이틀 날 잡아서 번역 완료.

[맹산]은 (제목에서 드러나듯) [맹정]과 같은 맥락에 있는 작품이다. 다분히 단선적이고 명확한 영화이기 때문에 오히려 쉽게 수용되지만, 영화를 다 보고 일어나는 순간 뒷맛이 좀 씁쓸하달까... 아니 거의 찝찝함-_-에 가까운 감정이 남겨진다. 허구헌날 이런 영화만 보고 있으니 남한테 추천할 영화가 있을 리 없지 젠장-_-

[맹정] 번역할 때도 그랬지만, 중국어 간자를 smi 자막 안에서 표기하려면 유니코드를 사용해야 한다. 그런데 자막 제작툴(CCMP나 SMISyncW 등)은 물론이고 directVobSub도 유니코드를 제대로 출력시키지를 못 하기 때문에 제작하면서 불편함이 있었다. 물론 KMP로 재생시키면 제대로 나온다. 뭐 다른 플레이어는 모르겠다-_-)r

또 영문 자막을 토대로 작업했기 때문에 고유명사의 한자 병기를 위해서 웹을 엄청나게 뒤졌다. 그런데 웹에 캐스팅이 제대로 나온 페이지가 하나도 없었다; 결국 중문 자막을 일일이 넘겨가며(비트맵 sub였기 때문-_-) 해결했다. 내가 생각해도 어이없는 완벽주의-_-

참고로 네이버 영화에는 중국어 발음 그대로 '망산'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와있다. 근데 중국어 발음대로라면 [맹정]도 '망징'으로 표기하는 게 맞고, 또 '망산'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한국인은 보통 '亡山'-_-을 떠올릴 것 같으므로, 한국어 제목으로는 '맹산'이 더 나은 듯싶다.


자막파일 내 주석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
 [盲山].Blind.Mountain.2007.DVDRip.XviD-MESS.avi
 혹은 마이 피디박스.


신고
Posted by 필유
영화2008.05.29 01:54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아래 포스트에 썼던 영화. 이번에도 한 반년 만의 번역이다. 극장에서 재미있게 보고 와서 즐거운 기분으로 후딱 만들어버리고 싶었으나... 만화책과 당구의 압박으로 사흘 걸렸다-_- 물론 개인적으로 사흘이 긴 기간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문제는 씨네스트에서 어제 다른 사람이 번역을 해서 먼저 공개했다는 거다. 뭐 비일비재한 일이긴 하지만서도 제작공지까지 띄우고(물론 씨네스트에서) 여유있게 번역하려는 사람은 힘빠지는 일인 게 사실.

씨네스트에서도 했던 얘기긴 하지만, 최대한 객관적으로 봐도; 먼저 올라온 자막은 잘 만든 자막은 아니었다. 물론 주관적일 수밖에 없는 얘기긴 하지만... 혹시나 그거 만든 분이 이 글을 본다면,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잘 만든 영화 자막이란 크게 볼 때 첫째, 번역이 좋아야 하고, 둘째, 대사의 길이나 표시되는 시간이 적당해야 한다. 물론 인명 등 고유명사의 우리말 표기 같은 소소한 부분은 첫째 기준에 포함된다. 나로서는 나름 이런 것들을 신경쓴답시고 자막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흔히들 돌아다니는 날림 자막들을 볼 때마다 굉장히 불쾌하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영화 동영상 뜨면 빨리빨리 다운받고 빨리빨리 자막 만들어달라고 요청하고 자막 나오면 빨리빨리 다운받아서 빨리빨리 보고 싶어하는 게 대다수의 심리인데.

아, 그리고 중간에 노래가 삽입되는 장면에서 노래는 한 글자도 번역을 안 해버렸다. 내용상 크게 관련없는 운문까지 굳이 체코어→영어→한국어로 중역해야만 하는지에 대한 의문도 있긴 했다. 하지만 사실은-_- 이미 다른 사람이 자막을 공개했길래 최대한 빨리 번역하려고 하다보니 마지막에 번역하려고 놔둔 이 부분까지 번역할 여유가 없기도 했다. 역시나 나는 남들 안 보는 영화나 천천히 붙잡고 번역하는 게 정신건강에 좋을 듯하다.

뭐, 이 영화 번역하는 덕분에 의도하지도 않게 2차 대전 전후 체코와 독일 등의 국제 정세에 빠삭하게 되어버렸는데(구글링 허벌나게 했다); 여러 모로 고맙게 생각합니다, 이리 멘젤 감독님-_-)/


자막파일 내 주석


자막파일: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
 I.Served.The.King.Of.England.2006.DVDRip.XviD.CD1-MOC.avi
 I.Served.The.King.Of.England.2006.DVDRip.XviD.CD2-MOC.avi
 - 제 피디박스에도 올릴 예정입니다.



신고
Posted by 필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