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와 다이스케'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05.29 음반 판매 공지 (2)
  2. 2009.05.01 카시와 다이스케 - 4월, 19번
  3. 2009.04.07 신보 몇 가지
  4. 2008.05.10 한번만 쓰고, 달려라 멜로스
음악2009.05.29 18:17
이걸 공지라고 해야 할지 음... -_-
일단은 지난 포스트를 참고해주시고... 다음 링크는 노블 레이블 사이트로 연결됩니다.

world's end girlfriend - [dream's end come true](2002) / $20 | 관련 포스트 및 수록곡 듣기
kashiwa daisuke - [program music i](2007) / $23 | 관련 포스트 및 수록곡 듣기

판매 시작합니다. 수량은 각각 1장씩 있습니다-_-
노블 레이블에서 직접 구매한 씨디들입니다.
사진(폰카-_-)은 곧 올릴 예정.

가격은 흥정 가능. 노블에서 직접 사는 것보다는 싸게 팔 생각입니다.
댓글이나 메일로 주문해주세요.



추가: 알라딘 중고샵에도 올려놓긴 했습니다만, 거기서 사면 수수료가 발생합니다.
추가2: 구입 관련 문의는 saerob한메일쩜넷으로 메일 주세요.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Lorraine Bowen - Space  (0) 2009.07.04
왕벚꽃나무  (0) 2009.06.06
음반 판매 공지  (2) 2009.05.29
Viajero Inmovil Records와 noble lable  (1) 2009.05.26
canturbe 신보  (0) 2009.05.21
짙은 - 곁에  (0) 2009.05.02
Posted by 필유
음악2009.05.01 02:30
  • 2007년 [april.#07] 마지막 6번 곡.
  • 위 음반은 리믹스 앨범이지만, 1번과 6번은 카시와 다이스케 본인의 곡이다.
  • #19가 19번인지 19일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어쨌든 4월에 올렸어야 했는데 어느새 5월...;
  • 국내에 들어올 가능성은 눈곱만큼도 없지만, 그냥 유투브 음원으로 올린다.
  • 사실 귀에 더 잘 들어오는 건 1번이지만 유투브에는 없었다-_-
  • 신보 [5 dec.]는, 생각보다 별로여서 포스팅은 보류중이다. 멜로디 비중이 약해져서 noble 음반답지 않게 조금 시끄러운 느낌이더라.

kashiwa daisuke - april.#19

뭐 어쨌든 그냥 끝까지 듣자. 겨우 8분 47초밖에 안 된다.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nturbe 신보  (0) 2009.05.21
짙은 - 곁에  (0) 2009.05.02
카시와 다이스케 - 4월, 19번  (0) 2009.05.01
신보 몇 가지  (0) 2009.04.07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2) 2009.03.17
Tsukasa - The Clear Blue Sky  (2) 2009.01.21
Posted by 필유
음악2009.04.07 00:49
옛날옛날에 디코이 뮤직에서 '올해의 인스트루멘털 음반 50선'류의 포스트를 즐겨찾기해 뒀는데, 그저께 다시 찾아보려니 포스트가 없어져있었다. 그래서 다시 찾아본 결과 사일런트 발레에서 비슷한 포스트를 찾을 수 있었다. 올라오는 음악들이 대충 내 취향이긴 한데, 사이트도 느리고 파폭(+Sage)에서 RSS 추가가 안 되는 등 그다지 마음에 드는 곳은 아니었다. 그럼에도 이곳의 신보 목록에서 굉장히 반가운 음반들을 몇 장 찾을 수 있었는데...

Faust - C'est... Com... Com... Compliqué (2009) (클릭하면 확대)

Faust - C'est... Com... Com... Compliqué (2009) (클릭하면 확대)

솔식에서 바로 찾아 들어본 결과, 첫 곡부터 에너지가 넘쳐남.
4번 트랙 강추. 하여간 대단한 아저씨들임.
사일런트 발레의 평점은 7점.



Kashiwa Daisuke - 5 Dec. (2009)

Kashiwa Daisuke - 5 Dec. (2009)

그저께는 솔식에 없었는데, 오늘 찾아보니 있어서 지금 받는 중;
noble 레이블에서 한 곡은 들어볼 수 있다.
사일런트 발레 평점은 역시 7점이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진장 기대되는 음반.



Bell Orchestre - As Seen Through Windows (2009) (클릭하면 확대)

Bell Orchestre - As Seen Through Windows (2009) (클릭하면 확대)

얘넨 한번도 들어본 적 없는 밴드인데(앨범도 이게 2번째란다)
Talk Talk와 Arvo Pärt의 영향을 받았다기에 무조건 다운 중;
사일런트 발레 평점은 7점. 만만한 게 7점인 모양이다.




어차피 죄다 국내에 들어올 가능성은 5%도 안 되는 음반들이니, 음원 구하는 대로 전 앨범 올릴 예정. 파우스트, 카시와 다이스케(비공개로 썼던 포스트가 있었는데, 풀어놨다), noble 레이블 등에 대해선 해당 태그가 달린 포스트들을 참고.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짙은 - 곁에  (0) 2009.05.02
카시와 다이스케 - 4월, 19번  (0) 2009.05.01
신보 몇 가지  (0) 2009.04.07
everything means nothing to me  (2) 2009.03.17
Tsukasa - The Clear Blue Sky  (2) 2009.01.21
Michael Deacon - Yahoo!  (1) 2008.10.19
Posted by 필유
음악2008.05.10 21:15
음... 티스토리 mp3 분할 재생 테스트.



결과: 실패 -_-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문(碑文)  (2) 2008.05.18
coldplay - fix you  (1) 2008.05.12
한번만 쓰고, 달려라 멜로스  (0) 2008.05.10
Beth Gibbons - Tom The Model  (0) 2008.05.02
오지은 - 사랑 노래  (0) 2008.04.29
푸념  (1) 2008.04.29
Posted by 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