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2008.08.05 00:28


독일 밴드 Kaarst의 1집 [From Our Friends to Our Friends](1976)의 8번 트랙. 이 제목을 굳이 우리말로 옮긴다면 '자살 아저씨' 정도-_-? 가사를 찾을 수 없으니 정확한 내용은 모르겠으나, 왠지 제목이 멋지고, 도입부의 분위기가 꽤나 근사한 곡이다. P님이나 술사조님의 포스트를 통해 알게 된 밴드인데 개인적으로 이들의 1집 중 이 트랙이 상당히 마음에 들었다. 이들은 전반적으로 포크에 기반을 둔 요상한 음악을 들려주는데 술사조님의 포스트에서 1,2집 전곡을 들을 수 있으니 참고. 아... 그나저나 P 형님, 중복이 이미 지나갔는데요-_ㅠ

커버 앞면커버 앞면

뒷면뒷면



사실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떠오른 생각은 '이거 luv(sic) pt.3과 비슷하잖아?'였다. 바로 이 곡.


근데 지금 들어보니 별로 안 비슷하네-_-? luv(sic) 시리즈(?)는 전에 소개한 적이 있으니 자세한 설명은 생략. 이 곡에서 샘플링된 원곡은 Ivan Lins의 Tens([Modo Livre], 1974, #4)라는 곡인데, 이 곡까지 듣고 싶다면 미네소타사냥꾼씨의 포스트 참고.

아니 그래도 비슷한 곡이랍시고 글을 쓰려고 했는데 비슷하지 않으면 안 되잖아-_-; 그래서 생각해낸!!! 다른 곡이 바로...


이건 정말 언제 들어도 명곡...이긴 한데 처음에 올린 곡과 점점 더 느낌이 달라지고 있다-_- 성시완 전시 가서 보고 온 LP들 중에 그나마 커버 때문에 소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음반이라 떠오른 건지도 모르겠다. 따로 포스팅하진 않았지만, 전시된 음반 중엔 기대했던 만큼 예쁜 커버는 그리 없었다. 굳이 하나 들자면 전부터 사고 싶어했던(그러나 아직도 CD를 구하지 못 한-_-) Tom Newman의 음반 정도랄까.

Robert Wyatt - Rock Bottom (1974)Panasonic | DMC-TZ1 | ISO-125 | Off Compulsory | 2007:08:16 10:08:20Robert Wyatt - Rock Bottom (1974)

Tom Newman - Faerie Symphony (1977)Tom Newman - Faerie Symphony (1977)



그리고 Rock Bottom 하면 떠오르는 곡이 바로 Madden and Harris의 이 곡...


...역시나 별로 비슷하지는 않다-_- 근데 왜 김기태씨는 이 곡을 들으면 Rock Bottom이 연상된다고 썼을까-_- 참고로 이 음반도 커버가 꽤 예쁘다. 커버 안쪽의 그림도 그렇고, 질감이라든가 전체적으로 참 사랑스러운(-_-), M2U에서 아주 제대로 복각한 음반이다. CD를 가진 사람은 그 진수를 알 수 있음 훗훗.

Madden and Harris - Fool's Paradise (1975)Madden and Harris - Fool's Paradise (1975)

어딘가에서 훔쳐온 사진;어딘가에서 훔쳐온 사진;



아아 글을 다 쓰고 나서 읽어보니 뭔가 앞뒤가 심각하게 안 맞는다-_- 항상 이런 식이지 뭐-_- 오늘은 여기까지;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은총  (1) 2008.08.25
arco - second skin  (1) 2008.08.17
Mister Suicide(자살 아저씨)  (3) 2008.08.05
La Mujer En Un Ardol(나무 위의 여인)  (2) 2008.08.01
여전히 진실한  (1) 2008.07.26
성시완 40/30/20 컬렉션  (2) 2008.07.25
Posted by 필유
음악2007.11.02 04:15



고기 먹고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다 귤을 먹고 음악을 트니
비트가 세상을 애도하네

오늘밤도 이렇게 가는구나.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Claire Voyant - Love is Blind  (1) 2007.12.04
야소다라 - 구도심  (0) 2007.11.27
Nujabes - Beat Laments the World  (1) 2007.11.02
알라딘이 미쳤다  (1) 2007.11.01
Bright Eyes - The Center of The World(세상의 중심)  (1) 2007.10.31
Lakefield - Breathe  (0) 2007.10.25
Posted by 필유
음악2007.04.28 19:22

Luv(sic) by Shing02 (w/ Nujabes)

사랑(이란 병에 걸린)



  • 상사병이란, 마치 개에게도 개 나름의 감수성이 있듯,
    이런 새로운 상대성 이론을 발전시켜서,
    속박되어 정지된 우리 영혼을 연결시키지.
    삶을 위한 긍정적인 희생? 그게 나랑 무슨 상관이람.

    우리의 역사는 한 세기의 ¼밖에 안 돼.
    진실이 우리의 화학작용을 지배하지.
    봐 어떤 신비도 없어, 우리가 혼합한 색깔을 통해 마음은 자유로와지고,
    눈 먼 이는 조화의 너머를 보게 돼!

    죽은 공간에 삶을 불어넣어 의심의 구름을 날려버려.
    우리가 결정한 새로운 영토는,
    안전한 피난처의 요건을 모두 갖추고 있지.

    지금은 멀게 느껴지지만 시간은 다가오고 있어.
    우리의 사상이 이륙해서 대기를 가르면,
    순수한 음파는 거의 무한대에 전해지고,
    게다가 그곳에서 난 절대로 꼭 널 만나게 되겠지!

  • 왜냐면 비트와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왜냐면 비트와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 큰일이야, 모든 역사과정은 창세기로 시작해 묵시록으로 끝나는데.
    신은 이 기회를 축복하소서,
    내가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단어들에 목소리를 찾아줄 수 있도록.

    거리에서 낮은 급료, 적은 팁을 받았지만,
    수익을 위해 부른 노래들이 낭비는 아니었어.
    요즘 뉴스도 안 보니?
    우린 연옥(煉獄)에서 얼마간 살고 있는 듯해

    그런데, 사랑 노래가 어떻게 들리는지 난 안다고 생각했는데 말야,
    하지만 햇살 속에서 보다 따뜻한 선율을 느낄 수 있었어.
    나가자, 달빛 속에서 일인 항해를 떠나자.

    우리가 자신의 삶을 얼마나 가볍게 할 수 있는지,
    가끔씩 난 까맣게 잊어버리곤 해.
    만약 우리가 붙잡은 고삐를 놓는 법을 배운다면,
    우리 영혼으로 돌아가서, 정신을 흐르듯 내버려둔다면 말야.

    자 이제 보이니? 매일 보는 것들에도 은총의 정의를 표현하는 무수한 색조가 존재해.
    하지만 내가 선택한 내 특권은,
    내 안에는 남에게 줘야 할 사랑이 넘쳐난다는 거야!

  • 왜냐면 비트와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왜냐면 비트와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 아, 너의 존재가 내게 어떤 기분을 가져다주는지 설명하는 책을 쓰진 못했어.
    하지만 너를 위해 쓴 이 노래는 어떠니?
    내가 느끼는 것들… 나의 믿음을 이 꾸밈없는 단어들에 싣고 싶어,
    내 이야기를 네가 느끼도록 말야. 기분이 어때?

    우리가 함께했던 장면들을 회상해봐.
    그때 기억나니? 추운 밤, 꼭 안아주는 것밖에 모르던 내게, 넌 긴장하지 말라고 말했지.
    그때 기억나니? 난 가득 모인 관객들 앞에서 노래했고, 네가 나의 에이스임을 깨달았어.

    난 무대 위에서 사랑노래를 부르는 조커였어.
    모든 이목이 날 향했고 이견의 여지가 없었지.
    그런데, 다이아몬드가 어떻게 빛나는지 난 안다고 생각했는데 말야,
    하지만 조명 속에서 보다 격렬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어.
    2층 특석 발코니에서 조용히 날 바라보던 하트 퀸으로부터 말야.

    얼어붙은 시간의 단편을 돌아보며 잃어버린 감각을 해빙시키려 애쓸 때면,
    가끔씩 난 정말 의심이 들어,
    난 단지 잘 짜여진 신곡(神曲)을 공연중인 한 배우에 불과한 게 아닐까 하고.

    비유는 이쯤하자. 이 편지를 쓴 동기는 말야,
    너도 알아줬으면 하는 거야, 음악이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데 힘이 된다는 사실을.
    새로운 하루가 우리에게 내일을 가져다준다고 네가 말하듯이…

  • 왜냐면 나의 비트와 너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왜냐면 너의 비트와 나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영어 가사와 음원은 지난번 포스트에 있습니다.
꽤 오래 걸렸네요. 시험 때문에 여유가 없어서^^;
역시 주말이 최곱니다-_-)b


Posted by 필유
음악2007.03.22 01:00


Luv(sic) by Shing02 (w/ Nujabes)

사랑(이란 병에 걸린)


아, 너의 존재가 내게 어떤 기분을 가져다주는지 설명하는 책을 쓰진 못했지.
하지만 너를 위해 쓴 이 노래는 어떠니?
내가 느끼는 것들… 나의 믿음을 이 꾸밈없는 단어들에 싣고 싶어,
내 이야기를 네가 느끼도록 말야. 기분이 어때?

우리가 함께했던 장면들을 회상해봐.
그때 기억나니? 추운 밤, 꼭 안아주는 것밖에 모르던 내게, 넌 긴장하지 말라고 말했지.
그때 기억나니? 난 가득 모인 관객들 앞에서 노래했고, 네가 나의 에이스임을 깨달았어.

난 무대 위에서 사랑노래를 부르는 조커였어.
모든 이목이 날 향했고 이견의 여지가 없었지.
그런데, 다이아몬드가 어떻게 빛나는지 난 안다고 생각했는데 말야,
하지만 조명 속에서 보다 격렬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어,
2층 특석 발코니에서 조용히 날 바라보던 하트 퀸으로부터 말야.

얼어붙은 시간의 단편을 돌아보며 잃어버린 감각을 해빙시키려 애쓸 때면,
이따금씩 난 정말 의심이 들어.
난 단지 잘 짜여진 신곡(神曲)을 공연중인 한 배우에 불과한 게 아닐까 하고.

비유는 그만하자. 이 편지를 쓴 동기는 말야,
너도 알아줬으면 하는 거야, 음악이 우리가 삶을 살아가는 데 힘이 된다는 사실을.
새로운 하루가 우리에게 내일을 가져다준다고 네가 말하듯이...

왜냐면 나의 비트와 너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왜냐면 너의 비트와 나의 멜로디를 통해 난 사랑을 말하게 되니까, 유창하게, 아주 명백하게.




nujabes의 hyde-out 앨범을 듣다가 완전 반한 곡입니다.
역시 뒷북인 감이 좀 있습니다; [사무라이 참프루]도 앞부분 나름 열심히 봤는데도 말이죠;
기존에 돌고 있는 번역엔 문제가 좀 많길래(가사 자체가 틀려서 번역도 당연히 틀렸더군요-_-)
완전 반한 기념으로 제 나름 번역해볼까 생각중입니다.
가사가 크게 3부분으로 나눠지는데 먼저 마지막 부분만 번역해봤습니다.
시간날 때(숙제 없는 다음주쯤-_-?) 완성하고 이어서 pt.2와 pt.3까지도 해보려고 합니다^^

이하 영어가사 전문입니다.
출처는 가사 앞부분(Lovesick like a dog with canine sensitivity)으로
구글링하자 제일 먼저 나오는 붕숩님의 포스트.

추가사항: 전체 번역은 최근 포스트에 있습니다.

영어가사 보기

Posted by 필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