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08.05.29 01:54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아래 포스트에 썼던 영화. 이번에도 한 반년 만의 번역이다. 극장에서 재미있게 보고 와서 즐거운 기분으로 후딱 만들어버리고 싶었으나... 만화책과 당구의 압박으로 사흘 걸렸다-_- 물론 개인적으로 사흘이 긴 기간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문제는 씨네스트에서 어제 다른 사람이 번역을 해서 먼저 공개했다는 거다. 뭐 비일비재한 일이긴 하지만서도 제작공지까지 띄우고(물론 씨네스트에서) 여유있게 번역하려는 사람은 힘빠지는 일인 게 사실.

씨네스트에서도 했던 얘기긴 하지만, 최대한 객관적으로 봐도; 먼저 올라온 자막은 잘 만든 자막은 아니었다. 물론 주관적일 수밖에 없는 얘기긴 하지만... 혹시나 그거 만든 분이 이 글을 본다면,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잘 만든 영화 자막이란 크게 볼 때 첫째, 번역이 좋아야 하고, 둘째, 대사의 길이나 표시되는 시간이 적당해야 한다. 물론 인명 등 고유명사의 우리말 표기 같은 소소한 부분은 첫째 기준에 포함된다. 나로서는 나름 이런 것들을 신경쓴답시고 자막을 만들고 있기 때문에, 흔히들 돌아다니는 날림 자막들을 볼 때마다 굉장히 불쾌하다. 그래도 어쩌겠는가... 영화 동영상 뜨면 빨리빨리 다운받고 빨리빨리 자막 만들어달라고 요청하고 자막 나오면 빨리빨리 다운받아서 빨리빨리 보고 싶어하는 게 대다수의 심리인데.

아, 그리고 중간에 노래가 삽입되는 장면에서 노래는 한 글자도 번역을 안 해버렸다. 내용상 크게 관련없는 운문까지 굳이 체코어→영어→한국어로 중역해야만 하는지에 대한 의문도 있긴 했다. 하지만 사실은-_- 이미 다른 사람이 자막을 공개했길래 최대한 빨리 번역하려고 하다보니 마지막에 번역하려고 놔둔 이 부분까지 번역할 여유가 없기도 했다. 역시나 나는 남들 안 보는 영화나 천천히 붙잡고 번역하는 게 정신건강에 좋을 듯하다.

뭐, 이 영화 번역하는 덕분에 의도하지도 않게 2차 대전 전후 체코와 독일 등의 국제 정세에 빠삭하게 되어버렸는데(구글링 허벌나게 했다); 여러 모로 고맙게 생각합니다, 이리 멘젤 감독님-_-)/


자막파일 내 주석


자막파일: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
 I.Served.The.King.Of.England.2006.DVDRip.XviD.CD1-MOC.avi
 I.Served.The.King.Of.England.2006.DVDRip.XviD.CD2-MOC.avi
 - 제 피디박스에도 올릴 예정입니다.



Posted by 필유
영화2008.01.02 19:10
어딘가에서 가져온 포스터ISO-0, 0 | Flash did not fire

어딘가에서 가져온 포스터

번역해서 씨네스트에 공개한 지는 꽤 됐는데, 귀찮아서 블로그에 포스팅은 안하고 있던 영화......

이 영화에도 베아트리체 달이 나옵니다. 그리고 예카트리나 고루베바라는 초미녀 배우도 나옵니다. 게다가 후반부에 아주 잠깐 지상렬이 얼굴을 비칩니다(크레딧을 확인 안해봐서 확실치는 않습니다만 제가 보기엔 맞는 듯합니다). 음... 사실 주연은 미셸 쉬볼이라는 할아버지입니다만;;

일단은 PIFF 2004 상영작입니다. 저도 부산에서 보고 왔구요. 근데 대사는 거의 없고... 재미도 거의 없습니다-_- 게다가 번역마저 이틀만에 날림 번역;;

클레르 드니 감독의 골수팬이라면 모를까 그다지 추천할 만한 영화는 아닌 듯싶지만서도... 의외로(?) imdb 평점은 6.3입니다. 클레르 드니 감독은 예전에 [트러블 에브리 데이] 번역하면서 알게 된 감독인데, 이 분의 다른 영화도 번역 예정에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국내웹에는 이 영화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습니다. 씨네21의 기사가 유일하달까(씨네21에서는 [침입자]라는 제목으로 번역했습니다). 관심 있으면 읽어보세요.
 

동영상은 2씨디 당나귀 링크.
L'intrus.2004.Claire.Denis.DVDrip.XVid.AC3.aguadilu.CD1.avi
L'intrus.2004.Claire.Denis.DVDrip.XVid.AC3.aguadilu.CD2.avi

자막은 이거.

Posted by 필유
영화2007.12.16 03:26
어딘가에서 훔쳐온 포스터

어딘가에서 훔쳐온 포스터

이 영화는 개인적으로 참 오랫동안 자막을 구하던 영화였다. 2003년에 GIFF 2003에서 보고 온 뒤에, 당나귀를 뒤져 동영상은 구했으나 자막은 찾지 못했던 영화이기 때문이다. 많은 (비상업적) 프랑스 영화들이 자국 내에서만 DVD가 발매되지만 워낙 인기가 없다보니 동영상은 추출이 돼 돌아다녀도 자막은 없는 경우가 많고, 이 영화도 그런 경우였다.

그러다 며칠 전 구글링을 통해 슬로베니아의 자막 사이트에서 영문 자막을 발견하고는 얼마나 기뻤던지... 그러나 기쁨도 잠깐, 이 자막은 대사가 사라지지 않는 문제가 있었고 영화 중간중간 삽입되는 불어 자막에 대한 번역이 빠져있었다. 결국 싱크 일일이 다시 찍고, 번역기 돌려가며 한글 번역을 마쳤다. 만은, 이번에도 불어를 모르는 상태에서 영문만으로 작업했기 때문에 오역의 가능성은 크다.

영화는 간단히 말해 (2003년에 썼던 표현을 재탕하자면) 어둠에서 시작해서 빛으로 끝나는 영화다. 크리스토프 오노레 감독은 요즘 상영중인 [파리에서]의 감독이기도 한데(참고로 이 영화의 주연 로맹 뒤리는 [세실 카사르 17번]의 조연이다) 필모는 짧지만 자신만의 색체를 지닌 듯하다. 앞으로는 어떤 영화를 내놓을지 지켜보고 싶다.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로 받을 수 있긴 하지만 소스가 없어 엄청 느릴 테고, 특별히 네이버 메일에 대용량 첨부로 올려놓았으니 빠르게 받고 싶은 분은 참고하시길(기간 ~07.12.23. 다운로드 20회 제한).

자막은 여기.

보너스로, 영화 중반에 베아트리체 달과 로맹 뒤리가 춤추는 장면이 유투브에 있길래 가져왔다. 이 음악, 이 장면을 난 굉장히 좋아한다.



베아트리체 달이 나온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이 영화의 자막을 기다리고 기다리던 선배가 하나 있었는데, 지금 이 글을 보고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뭐 보고 있다면, 받아가슈.


Posted by 필유
영화2007.12.12 04:29
어딘가에서 가져온 포스터

어딘가에서 가져온 포스터

아주 우연히 루퍼트 에버렛이라는 배우에 관심이 생겨(그가 딜란 독과 닮았기 때문) 그의 필모그래피를 훑어봤더랬다. 그리고 그중 한글 자막이 없는 영화가 있기에 번역까지 하게 됐다. 그게 바로 이 영화. 한글 자막이 없는 걸 보면 국내 DVD 출시는 안 된 모양이다.

이걸 번역할까 말까 하며 일단 감상을 해봤는데, 참 내용이 오묘했다. 뭐라고 딱 잘라 말하기도 뭐하고. 네이버에서 가져온 감독 폴 슈레이더의 바이오그래피를 보면 "그의 연출작들은 스콜세지보다 훨씬 다양한 편이지만, 장르 영화에 거의 눈길을 안주고 인간의 어두운 내면을 꾸준하게 탐구하며 미국 작가주의 감독의 계보에 올랐다."라고 써있는데, 이게 힌트라면 힌트랄까. 개인적으로는 흥미로운 영화였다. 이 감독에게도 흥미가 조금 생겨 다른 영화도 볼까 생각중이다.

영화를 보게 된 계기는 루퍼트 에버렛 때문이었지만, 기대와는 달리 그는 그다지 딜란 독의 이미지에 어울리지 않는 남자였다. 물론 그가 나오는 다른 영화는 어떨지 모르겠다만... 번역하고 싶은 영화가 쌓여있기 때문에 굳이 다른 영화까지 찾아볼 시간이 있을까 의문이다-_-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 또는 씨네스트 낙타 님의 클럽박스(감사합니다).

자막은 이거.



Posted by 필유
영화2007.12.03 13:03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이것도 씨네스트 요청으로 번역해봤다. 이탈리아 영화지만 영문 자막이 있다고 해서 얼씨구나 달려들었지만, 웬걸... 릴그룹 애들이 만든 영문 자막은 오타와 오역이 난무하는 반쪽 짜리 자막이었다. 그래서 그리스 어 자막을 구해서 번역기를 돌리는 등 생쇼를 해서 거의 한역을 마쳤는데, 그래도 도저히 알아먹을 수 없는 부분은 어찌어찌 메신저로 알고 지내는 이탈리아인 Giorgio 씨에게 메신저로 물어봐서 번역할 수 있었다. 참고로 Giorgio 씨는 잉베이 맘스틴 세션에서 기타 치던 분;

바로 밑에 [에지 오브 더 로드] 식의 제목이 싫다고 해놓고 이 영화는 그대로 [애프터 미드나잇(after midnight)]이라고 제목을 옮겼는데, 이미 이 제목으로 GIFF 2004에서 국내 개봉을 했기에 이건 그대로 뒀다.

GIFF 상영 후 올해 씨네큐브 등에서도 개봉한 모양이다. 그래서 나름 인지도는 있는 영화였다. 그래서인지 네이버 영화에 가보니까 입력된 '명대사'도 많았는데, 이걸 내 자막과 비교하며 반성도 많이 했다-_- 그러나 반성만 했을 뿐, 내 자막을 거기 있는 대사들로 바꾸지는 않았다. 뭐, 알량한 자존심 때문이랄까; 덕분에 내 자막은 대사들이 꽤 긴 편이고, 읽기 여러운 '나쁜' 자막에 속하게 됐다;

영화에서 영화를 얘기하는 영화는 많이 있지만(가장 최근에 보고 을 쓴 영화는 [월드 오브 투모로우]) 이 영화의 접근법은 다분히 누벨바그적이고 그래서 사랑스럽다. 특히 이 영화 속에는 마스터 키튼의 영화와 [Il Fuoco]라는 영화의 영상이 자주 등장하는데, 이 [Il Fuoco]라는 이탈리아 무성영화가 꽤 매력적이다. 그러나 국내 및 영어권 웹에는 정보가 하나도 없는 영화였고(imdb 제외) 동영상도 구할 수 없는 듯하다. 요즘 들어 무성영화들이 활발히 DVD화되고 있음에도, 아직도 구할 수 없는 영화가 훨씬 더 많다, 안타깝게도.
 


동영상은 당나귀 링크 또는 클럽박스 링크.

자막은 아래 첨부파일.

 



Posted by 필유
영화2007.11.28 11:56
아마존에서 훔쳐온 포스터(?)

아마존에서 훔쳐온 포스터(?)

2001년 미국/폴란드 합작으로 나왔으나 미국에서 극장 개봉은 못하고 DVD로 바로 출시된 영화인데, 할리 조엘 오스먼트가 출연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의외로 국내에서도 찾는 사람이 있는 듯하다.

그래서 번역해봤다. 1년 가까이 영화 번역에 손을 놓고 있다가 [검은 양]을 번역하며 식었던 열정-_-?에 다시 불이 붙었다고나 할까.

[엣지 오브 더 로드]식의, 발음을 그대로 옮겨놓는 제목을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자막에는 [주님의 조각]이라고 제목을 옮겨적었지만, "대체 조각이란 게 뭐냐?"라고 묻는다면... 참 대답하기 곤란하다-_- 그냥 "영화를 보면 알게 된다"라고 할 수밖에... 실제로는 조각이라기보다는 짜투리-_-라든가 남는 조각, 가장자리 뭐 이런 단어가 더 정확한 선택일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주님의 짜투리]라는 제목은 좀...;

이 제목이 의미하는 복선이 후반에 밝혀질 때, 적어도 나는 감정의 큰 동요를 느꼈다. 울면서 싱크를 넣어서 그런지 씨네스트에 업로드한 뒤에 확인해보자 오타도 많았고 싱크 오류도 있었는데, 다시 수정해서 업로드하고 블로그에는 하루 늦게 올린다.

성장 영화이면서 전쟁 영화이기도 하고 동시에 종교 영화로 볼 수도 있는 영화인데, 가만히 돌아보면 나는 종교도 없으면서 의외로 종교 영화를 가끔씩 보는 편이다. 스스로도 신기하달까.
 

동영상은 당나귀(소스가 몇 개 없지만 의외로 하루만에 받을 수 있었다!):
Edges_of_the_Lord_(2001).FiCO.ShareReactor.avi

자막은 이거:




나중에 시간 나면 클럽박스도 다시 열고 번역한 영화들 올려볼까 생각중이다.

 
Posted by 필유
영화2007.11.23 15:13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네이버에서 훔쳐온 포스터

간만에 번역한 영화. 제대 후 통산 16번째 자막이다.

반지의 제왕 시리즈로 성공한 뉴질랜드 감독 피터 잭슨...이 세웠다는-_- WETA 워크숍(뉴질랜드에 있다)이 특수분장을 담당한 공포영화. 작년 피판에도 방한했다고 하니 관심있는 사람들은 들어봤을지도. 감독은 뉴질랜드인 조나단 킹. 영화 배경도 물론 뉴질랜드. 뉴질랜드만의 풍광과, 영어 발음과, 뭔가 유쾌한 정서와, 뭣보다 수많은 양떼-_-가 감상 포인트.

굳이 전문용어-_-를 빌리자면 크리쳐류 슬래셔 호러물(+고어) 정도 되겠다. 나름 신경써서 만든 영화인 듯하면서도 중간중간 튀어나오는 B급 분위기가 상당히 감칠맛 난다.

올해 피판에서는 [Black Sheep]이란 같은 영어 제목으로 두 편의 영화를 트는 바람에 사람들에게 혼란을 주기도 했는데, 그중 한 편이 지난번 포스트에 쓴 [검은 양 대소동]이고 나머지 한 편이 이 영화 [검은 양]이다. 내가 올여름 피판에 가서 본 건 전자였고, 후자는 얼마전 씨네스트에 요청글이 올라왔길래 겸사겸사 감상 및 번역을 했다.


동영상은, 알라뷰 당나귀.
Black.Sheep.2006.UNRATED.LIMITED.DVDRIP.XVID-BESTDIVX.avi

이건 오늘 내 컴퓨터에서 막 나온 따끈따끈한 자막.


이하는, 자막파일내 삽입한 쓸데없는 설명.




  • 동영상/ Black.Sheep.2007.Unrated.LiMiTED.DVDRip.XviD-BeStDivX.avi / 697MB
  • 원본자막 및 싱크/ 영문 sub (청각장애인용)
  • 번역 및 싱크 재수정/ 필유(http://feelyou.tistory.com)
  • 번역기간/ 07-11-21 ~ 23
  • 씨네스트 공개/ 07-11-23

간만에 공포영화 한 편 번역해봤습니다. 비속어는 피했고, 인명은 발음에 가깝게 표기했습니다. 보조 용언 맞춤법은 대사 길이에 따라 좀 유연하게 맞췄구요. 그외에는 뭐... 언제나의 기준에 맞춰 작업했습니다.

물론, 전보다는 나아졌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우리말 표현이 풍부하고 유려-_-해졌다고나 할까요; 그래도 나중에 보면 부족한 면이 많겠지만...;

그리고 보통 영문자막을 보면 대사가 너무 빨리(2~3초 이내) 지나가는데, 이런 경우 여러 대사를 하나의 싱크로 묶거나 혹은 긴 대사를 원래 싱크와 다르게 나눈 부분이 좀 많아졌습니다. 특히 이 점이, 저 자신은 뿌듯하답니다-_-v

일 때문에 익히게 된 SMISyncW로 툴도 바꿨습니다. CCMP보다 불편한 점이 있긴 하지만 버전업도 꾸준히 되는 편이고, 기능이 꽤 많아서 앞으론 이 툴로 계속 작업할까 합니다.

영화는 나름 재미있습니다. 고어 수위가 조금 높아 이번에도 주위 사람들에게 추천하긴 힘들겠지만요;

참고로 동물이 배출하는 가스가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절반이라는 극중 이야기는 사실이 아닙니다. 많아야 20% 정도라고 하는군요. 극중 인물이 과장해서 말한 듯합니다.

후반에 삽입된 "양 내장 요리에 부쳐"는 로버트 번스(Robert Burns)의 1786년 시로, 원제는 "Address to a Haggis"(원문 및 현대영어 번역 보기)입니다. 하기스(Haggis)란 스코틀랜드의 전통 음식으로, 사전에는 다음과 같이 나와있습니다.
"양이나 송아지의 내장을 잘게 다져서 향신료로 양념하여 오트밀과 섞은 뒤 원래 동물의 위(胃)에 넣어 삶은 스코틀랜드요리." (출처: 두산 백과사전)
이 시는 번역이 조금 곤란하길래; 의미전달에 초점을 두고 의역했습니다.

그럼, 즐감하시길-_-)/
  -필유


Posted by 필유
음악2007.10.25 14:43
19일부터 에이나인미디어에서 구한 알바를 하는 중이라 블로그고 게임이고 학업이고 신경 쓸 겨를이 없네요. 기한이 29일까지 조금 촉박한 일이라서 말이죠.

업무 내용은 한글 대본으로부터 smi 자막 파일을 만드는 일인데, 말하자면 약간 노가다인 셈입니다. 게다가 전문 번역사에서 한 번역이라곤 해도 오타나 맞춤법 틀린 부분이 꽤 있는데, 제 성격상 그런 걸 보면 고치지 않곤 못 넘어가니-_- 하라고 하지도 않았는데 교정도 보고 있구요; 뭐, 요즘은 영화 번역도 쉬고 있고(게다가 그게 돈이 되는 것도 아니고-_-) 딱히 다른 알바를 하고 있지도 않은 관계로 덥썩 물어버리고는(사실 페이가 좋아서;) 중간고사의 압박 때문에 절망중입니다...

11월 4일부터 시작될 제3회 KBS프리미어 영화 페스티벌(사이트 준비중이랍니다)에서 소개될 영화들이기 때문에 나름 작품성은 있는 영화들이더군요. 29일까지 총 10편을 만들어야 하는데 방금 4번째 자막을 완성했습니다. [보이즈 게임(Poor Boy's Game]이라는 영화인데, 역시나 국내 웹에는 정보가 없습니다. 물론 네이버 영화 DB에 '최소한의 정보'는 입력이 되어있긴 하지만요.

이 영화의 엔딩 테마곡을 올립니다. 크레딧을 보면 Lakefield의 Breathe라는 곡인 듯한데 웹에는 정보가 없군요. 작업하던 동영상에서 추출한 음원이고 가사도 영문 대본에서 따서 올립니다. 일거리 하나 끝내고 담배 한 대와 차 한 잔을 즐기며 포스팅하는 이 여유... 우훗. 29일에 알바 끝나면 소홀했던 블로그에 신경 좀 많이 써야겠네요. 하지만 일단은 일거리의 압박...-_ㅠ


가사 보기


Posted by 필유